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김성태 폭행범 14일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김모씨가 7일 오후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서울 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김모씨가 7일 오후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서울 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31)씨에 대해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14일 오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5일 국회 본관 앞에서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던 김 원내대표에게 연양갱을 전달하겠다며 다가가 얼굴을 가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구대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신발을 던진 혐의도 받는다. 현장에서 붙잡힌 김씨는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인수됐다.
 
경찰 조사 결과 애초 김씨는 김 원내대표가 아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테러'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홍 대표가 최근 이뤄진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정치쇼'라고 비방하는 것에 울화가 치밀어 홍 대표를 때리려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홍 대표의 위치를 알 수 없어 단식농성 중이던 김 원내대표를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당일 김씨가 국회에 진입했다가 이탈해 편의점에서 연양갱을 구입하고, 홍 대표를 찾는 등 배회하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했다. 공범이나 배후가 있는지에 대해서 김씨는 "단독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법원은 지난 7일 김씨의 상해·폭행·건조물침입 혐의와 관련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 측은 구속 후 구속적부심사를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 11일 "구속영장 발부가 적법하고 구속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라며 기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