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이재명 ‘형수 욕설’ 음성 공개 고민 중”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예비후보. [연합뉴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예비후보. [연합뉴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거론하며 민주당에 후보 교체를 요구했다.
 
남 지사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13일 오전 열고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아무 거리낌 없이 뱉어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지사는 “이 시간부터 이 전 시장을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더는 선의의 경쟁을 할 수가 없다”며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라면 후보 교체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남 지사는 “이 전 시장이 친형과 형수에게 한 충격적인 폭언이 담긴 음성 파일을 이틀 전에 들었다. 귀를 의심하면서 끝까지 듣기 어려웠다”며 “이런 상식 이하의 인격으로 이 전 시장은 지난 8년간 100만 도시(성남시)를 책임졌고 대통령 선거에 나섰으며, 이제는 경기지사에 도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해당 음성 파일 공개 여부에 대해 “좀 더 깊이 생각해보겠다. 고민 중”이라고 말을 아끼면서 “이틀 전 저에게 음성 파일 4개가 전달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에서 음성 파일을 들어보라는 얘기가 계속 있었는데 들어보니 말로 들었던 것과는 너무나 달랐다”며 “선거유세 때 이 파일을 틀어야 할지는 당에서 논의해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지난 9일 경기 필승결의 대회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 “내가 하는 막말은 막말도 아니다. (이 후보가) 형수한테 무슨 말 했는지 그것만 유세차 틀어놓으면 경기도민이 절대로 못 찍는다. 3%도 못 나온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자기 형수한테 입에 담지 못할 그런 쌍욕을 하는 사람을 어떻게 도민들이 경기지사로 앉히겠느냐”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