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환영…북미간 믿음 두터워질 것"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23일부터 25일 사이에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열고 "남북정상회담 때 한 약속을 지키겠다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두 나라 지도자 사이에 믿음이 두터워지리라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여러나라 언론인을 초청한 것은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의미도 지니고 있다"며 "풍계리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향한 여정의 첫 축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TV 등 매체들은 "23~25일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경비 인원들과 연구사들을 철수시키겠다"며 "폐기 행사에는 남측을 비롯해 중국과 미국, 영국과 러시아 기자단까지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