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기간 댓글조작 했었다"는 드루킹 측근 서유기의 자백

‘드루킹‘이 11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로 압송되는 모습. [뉴스1]

‘드루킹‘이 11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로 압송되는 모습. [뉴스1]

매크로(자동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해 댓글 순위 등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의 공범 ‘서유기’가 경찰에서 “대선 기간 댓글 조작을 했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자체 서버인 ‘킹크랩’을 활용했었다”는 자백을 했다고 조선일보가 12일 보도했다.
 
경찰이 이 같은 진술을 받은 데는 드루킹의 또 다른 측근인 ‘초뽀’의 집에서 확보한 이동식저장장치(USB)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경찰은 이 USB 분석을 통해 드루킹 일당이 9만여 건의 댓글 작업을 한 정황을 파악했다. 이를 근거로 피의자들을 추궁한 결과 서유기로부터 자백을 받았다는 것이다.
 
경찰은 ‘하루 100~150건에 대해 댓글 작업을 했다’는 내용과 ‘킹크랩 사용 지침’ 등도 USB에 들어있었던 만큼 이 부분에 대한 추가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서유기의 자백이 나오기 전에도 킹크랩 서버가 대선 전에 구축된 것으로 보고 있었다.
 
한편 경찰은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 중 공무원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이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이 댓글 조작에 가담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이들이 드루킹의 댓글 조작에 가담한 사실이 확인되면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