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8 칸영화제] 장 뤽 고다르, 스마트폰 화면으로 기자회견 등장

제71회 칸영화제에서 역대 가장 독특한 기자회견에 나선 장 뤽 고다르 감독. 사진은 기자회견 생중계 방송 화면. [사진 나원정 기자]

제71회 칸영화제에서 역대 가장 독특한 기자회견에 나선 장 뤽 고다르 감독. 사진은 기자회견 생중계 방송 화면. [사진 나원정 기자]

실험적인 거장다운, 실험적인 기자회견이랄까. 프랑스 괴짜 거장 장 뤽 고다르 감독이 12일(현지시간) 오전 제71회 칸영화제에서 사상초유 화상통화 기자회견에 나섰다.  
올해 경쟁부문에 진출한 이 87세 노장은 취재진을 몸소 만나는 대신 스마트폰 화면으로 나섰다. 전날 그는 사운드‧이미지‧내레이션으로만 이뤄진 파격적인 실험영화 ‘이미지의 책’으로 평단을 혼란에 빠트린 바. 전세계에서 모여든 기자들은 질문을 위해 그의 얼굴이 비치고 있는 스마트폰 앞에 줄지어 섰다.  

실험영화로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프랑스 거장 장 뤽 고다르 감독
12일 사상초유 화상통화 기자회견

뉴욕타임즈는 이를 “올해 칸에서 가장 이상한 풍경”이라며 “늘 암시하길 좋아하는 거장에게 어쩌면 제일 어울리는 방식”이라 전했다. 칸영화제측은 이에 대해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감독은 전날 영화가 최초 공개된 공식 상영 레드카펫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제71회 칸영화제는 오늘 19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칸(프랑스)=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