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숙사 몰카 고교 졸업생 “선생님들은 합성이라고만…”

고등학교 기숙사 방 내부를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 캡처 사진이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해당 학교 졸업생이 학교 측의 사건 무마 의혹을 제기했다.
 
경기도 남부에 소재한 고등학교 졸업생 A씨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학교 동문이라면 모를 수가 없을 정도로 특수하게 교복이나 가구가 배치되어 있어 캡처 사진을 보자마자 ‘우리 학교 기숙사네’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고등학생 여러 명에게 그런 짓을 할 수 있다는 게 되게 충격적이고 너무 끔찍했다”며 “제가 피해자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영상은 보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문제는 처음 몰래카메라 의혹이 불거진 후 학교 측에 A씨가 전화하자 “선생님들이 직접 사진이 찍혔을 법한 장소로 가서 영상과 실제 모습을 비교했는데, 다른 점이 있어 ‘이것은 우리 학교 아니다’라고 결론을 내렸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선생님들은 이 영상들이 합성이라고 말씀을 하신 것 같다”며 “누가 봐도 우리 학교가 아니란 걸 모를 수가 없는데 직접 가서 봤다면서도 ‘우리 학교가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하니 쉬쉬하고 우리 학교 일이 아닌 것처럼 덮고 넘어가려는 거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학교에서 살기 때문에 그냥 배우는 곳이 아니라 집이고 가정이란 느낌이 강하다. 그런 학교가 학생들을 보호해주지 못한다면 제 할 일을 다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학교 측이 어떻게 대응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다른 졸업생 B씨는 해당 인터뷰와 관련해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B씨는 중앙일보에 "현재 학교 측에서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며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을 졸업생들이 이미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1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밤 학교폭력 상담 전화인 117로 “우리 학교 기술사를 불법 촬영한 영상물이 돌고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학교 여학생 기숙사를 몰래 촬영한 영상 여러 개가 SNS에 올라오면서 사건은 시작됐다. 유포된 사진 속에는 여학생들이 기숙사 방 안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찍은 영상의 섬네일이 20여개 장면으로 나뉘어 담겨 있다.  
 
경찰은 영상을 올린 계정의 주인을 찾기 위해 압수수색영장을 받아 영어로 번역, 미국 본사에 보낼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