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약용이 “불효자와 가까이하지 말라”고 한 까닭

기자
송의호 사진 송의호
[더,오래]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22)
카네이션 등 꽃을 달아 주며 어버이의 감사함을 생각하는 계절이다. 정약용은 "친구를 사귈 때는 그가 부모에게 하는 것을 보라"고 했다. [사진 송의호]

카네이션 등 꽃을 달아 주며 어버이의 감사함을 생각하는 계절이다. 정약용은 "친구를 사귈 때는 그가 부모에게 하는 것을 보라"고 했다. [사진 송의호]

 
“같이 사는 자식과 분가(分家)하고 싶어 말을 꺼내니 계속 말렸다. 도저히 안 돼 그 뒤 몰래 집을 하나 구했다. 이사 가기 전날 자식들에게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랬더니 며느리가 ‘어머니 제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며 섭섭한 얼굴로 이사를 만류하더라. 그래서 그게 아니라고 분명히 말하고는 ‘혼자 사는 게 자유롭다. 진심이다’고 오히려 자식을 달랬다. 이제는 혼자 살고 있다.”
 
대구에서 성당의 성경 대학을 다니는 80대 할머니가 최근 털어놓은 이야기다. 같은 반 학우들과 점심을 먹는 자리에서다. 자식들과 같이 지내는 많은 어르신이 따로 사는 분가를 꿈꾼다. 주된 이유는 자식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싶지 않아서다.
 
노인은 대부분 새벽에 일찍 잠이 깬다. 도시의 어르신은 새벽 시간 가까운 공원에 나가 걷는 운동을 한다. 젊은 자식이 아직 잠든 시간이다. 그 시각에 밖으로 나가려면 조심해도 떨거덕거리고 문소리가 나게 마련이다. 그런 소리로 곤히 잠든 자식을 깨울까 봐 노심초사한다.
 
물론 혼자 살면 힘든 일도 있다. 밥을 혼자 지어 먹는 것이 우선 힘이 든다. 그 연세면 식사 준비가 싫어질 만도 하다. 할머니는 “혼자 사니 먹는 게 불편하고 나머지는 다 좋다”고 했다. 그래서 일주일에 한 번이지만 성경 대학에서 비슷한 나이 친구들 만나 같이 밥 먹고 이야기하는 게 그렇게 즐겁다는 것이다.
 
내리사랑이 몸에 밴 한국의 어르신  
한국의 어르신은 이렇게 내리사랑이 몸에 뱄다. 대한불교 조계종 제10교구 본사인 영천 은해사의 돈관 스님(교구장)은 4월 나라얼연구소 특강에서 한 노모가 자식들에게 남기고 간 유언이 어떤 강연보다 가슴에 와 닿았다고 소개했다. 유서에는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이 고마웠네’라는 제목이 붙어 있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에 참 행복했다네. 지아비 잃어 세상 무너져 험한 세상 속을 버틸 수 있게 해줌도 자네들이었네. 병들어 하느님 부르실 때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줘서 참말로 고맙네.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2017년 12월 엄마가.

 
돈관 스님은 “생의 마지막까지 자식들에게 감사하는 자세가 놀랍다”며 “그게 바로 불교든 천주교든 종교가 가르치는 ‘감사’가 아니겠느냐”고 했다. 유언 속에는 부모 형제 사이의 두터운 사랑이 배어난다. 자애(慈愛)와 효(孝)다.
 
다산 정약용(1762~1836) 초상화. [중앙포토]

다산 정약용(1762~1836) 초상화. [중앙포토]

 
실학자 다산 정약용(1762∼1836)은 맏아들 학연에게 이런 훈계를 남긴 적이 있다.
 
“혈연적인 인륜에 야박한 사람은 가까이해서도 믿어서도 안 된다. 그런 사람이 정성을 다해 나를 섬기더라도 절대로 가까이해서는 안 된다. 끝내는 은혜를 저버리고 아침에는 따뜻하게 대하다가 저녁에는 냉랭해질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서 가장 깊고 두터운 은혜와 의리는 부모 형제 사이다. 그런데 부모 형제를 저처럼 가볍게 저버리는 사람이 벗에 대해서야 오죽하겠느냐. 이것은 명백한 이치다. 너희들은 이 점을 반드시 기억하여 불효자와는 일절 가까이하지 말라.”
 
다산은 올바른 인격 형성이 가정에서 비롯됨을 우회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우리 시대 어르신의 이야기를 들으며 떠올린 생각이다.
 
송의호 대구한의대 교수, 중앙일보 객원기자 yeeho1219@naver.com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