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장 평화 공세 속지 말자" 파주서 대북전단 15만장 살포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연합뉴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연합뉴스]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자제를 요청한 가운데,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12일 새벽 대북전단 15만장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 회원 6명은 이날 오전 0시 30분께 경기도 파주시에서 대북전단 15만장과 1달러 지폐 1000장, 소책자 250권, USB 1000개 등을 대형 풍선 5개에 매달아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풍선에 매달린 대형 현수막에는 "김정은의 거짓 대화 공세, 위장 평화 공세에 속지 말자"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박 대표는 "그 어떤 저지와 물리적 수단으로도 2천만 북한 인민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말하려는 탈북자들의 편지 '대북전단'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단체는 지난 5일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려 했지만, 경찰 봉쇄와 지역 시민단체 및 주민의 반대로 행동에 옮기지 못했다.
 
정부는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 최근 평화적인 대북 기조를 반영해 대북 확성기 방송을 공식 중단하고 시민단체 등의 대북 전단 살포 자제 방침을 내놨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