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 몰서 슈퍼마켓이 고객 동선의 중심에 있는 이유

기자
김재홍 사진 김재홍
[더,오래] 김재홍의 퓨처스토어(7)
'앵커 스토어(Anchor Store)' 역할을 하는 에버랜드 장미공원. [중앙포토]

'앵커 스토어(Anchor Store)' 역할을 하는 에버랜드 장미공원. [중앙포토]

 
추운 겨울을 지나 어느덧 완연한 봄 날씨로 접어든 5월이다. 주말만 되면 따뜻한 날씨에 흥이 나 가족과 함께 어디로든 떠나고 싶어진다. 특별히 나는 가족과 함께 매년 이맘때쯤이면 에버랜드를 꼭 방문하곤 한다. 거의 매년 갔으니 이제는 무엇을 보러 가는지 물어보는 이가 꽤 많다. 그때마다 나는 에버랜드 장미정원에 사진을 찍으러 간다고 말한다.
 
주위에 사진을 찍기에 마땅한 곳이 없어 나는 가족들과 멀리 있는 용인까지 가곤 한다. 매년 조금씩 다양한 경험을 선사해주는 장미공원은 에버랜드에 가야만 하는 주된 이유다. 물론 그렇게 가다 보면 종종 놀이기구를 함께 탈 때도 있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에버랜드의 다른 서비스를 경험할 때도 있다. 하지만 적은 비용으로도 만족도를 높이는 효자인 장미공원을 따라가지 못한다.
 
유통업계에선 이렇게 장미공원과 같은 역할을 하는 가게를 ‘앵커 스토어(Anchor Store)’라고 부른다. 1950년대 미국에서 대형 몰을 설계했던 오스트리아 출신의 건축가 빅터 그루언이 처음 제시한 개념이다. 그는 다음과 같이 두 가지 이유로 앵커 스토어의 필요성을 주창했다.
 
첫 번째는 재무적 안정성이다. 대형 몰의 재무적 기본 수익을 유지하게 해 지속 가능하며 예측 가능한 매출을 올려주는 역할을 주로 담당한다. 대형 몰의 확장과 관련한 의사결정을 내리는 데 필수적 요소다.
 
두 번째는 유동인구 창출이다. 앞서 언급한 매출을 만들기 위해 상당한 유동인구는 필수적이다. 이들이 바로 이탈하지 않고 다른 소규모 매장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강제 동선을 만듦으로써 대형 몰의 매출 신장을 끌어낸다.
 
대형 몰의 앵커 역할을 하는 슈퍼마켓  
대부분의 대형 몰은 고객을 유도하기 위해 야채 가게와 슈퍼마켓을 필수적으로 그들의 동선 내에 위치시킨다. [중앙포토]

대부분의 대형 몰은 고객을 유도하기 위해 야채 가게와 슈퍼마켓을 필수적으로 그들의 동선 내에 위치시킨다. [중앙포토]

 
빅터 그루언은 대형 몰에서는 야채 가게나 대형 슈퍼마켓이 주로 이런 앵커 역할을 담당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런 개념이 제안된 이후 지금까지 대부분의 대형 몰은 고객을 유도하기 위해 야채 가게와 슈퍼마켓을 필수적으로 그들의 동선 내에 위치시켜왔다.
 
그런데 이러한 개념이 지금도 계속 유효할까? 개념이 처음 제시된 이후 약 반세기가 흐른 데다가 베이비붐 세대를 대신해 밀레니엄 세대가 소비의 축으로 등장하면서 과거와는 판이한 소비행태가 나타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최근 우리는 신발 큐레이션 숍을 운영하는 회사의 고객 경험 현황을 분석하면서 ‘앵커’에 대한 가설을 검증할 기회를 갖게 됐다.
 
해당 브랜드는 국내 거의 모든 지역 핵심 쇼핑 상권에 매장을 오픈해 전국적 네트워크를 구축한 상태였다. 다양한 상품 구성을 바탕으로 조금 더 공격적인 매장 확충을 진행 중이었다. 주 고객군 중 하나인 밀레니엄 세대 역시 다양한 브랜드를 직접 방문하는 대신 멀티숍을 하나의 유통 채널로 인식하고 있어 확장의 가장 중요한 시점에 있었던 것. 고객들의 동선이나 방문패턴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우리에게 고객 경험 분석을 의뢰했다.
 
우리는 약 3개월간 주요 매장들에서 각각의 브랜드를 하나의 샵인샵으로 정의하고 앵커 브랜드가 고객 경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여기서 우리는 앵커 브랜드의 놀라운 힘을 발견하게 됐다. 앵커 브랜드는 내가 에버랜드에서 느꼈던 장미정원처럼 고객의 재방문과 구매까지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앵커 브랜드의 놀라운 힘  
미국의 시어스 백화점은 어떤 매장이 차세대 앵커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지 않았고, 그 결과 유동인구의 유입이 빠르게 감소하여 전체 몰의 실적 하락세로 이어졌다. [AP=연합뉴스]

미국의 시어스 백화점은 어떤 매장이 차세대 앵커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지 않았고, 그 결과 유동인구의 유입이 빠르게 감소하여 전체 몰의 실적 하락세로 이어졌다. [AP=연합뉴스]

 
모든 분석 대상 매장에서 고객 3명 중 1명은 앵커 브랜드를 방문했고, 이들은 나머지 고객들보다 매장을 더 많이 둘러보는 경향이 있었다. 앵커 존을 방문한 고객이 구매로 이어지는 경우도 방문하지 않은 손님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고객 경험의 가장 중요한 지표 중 하나인 재방문율 역시 1.5배 이상 높았다.
 
우리는 이를 통해 앵커 브랜드의 힘이 여전히 유효함을 재확인할 수 있었고, 고객사에 앵커 브랜드의 관리와 중요성에 대해서 다시 한번 강조할 수 있었다. 물론 이전에도 특유의 영업 감각으로 어림잡을 수 있었겠지만, 이렇게 정량적인 형태로 확인한 것은 처음이었다.
 
이런 앵커 브랜드를 꾸준히 관리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 이에 대한 사례는 현재 미국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백화점 체인인 시어스의 몰락이 좋은 예다. 대부분의 몰락하는 백화점은 어떤 매장이 차세대 앵커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지 않았다. 그 결과 유동인구의 유입이 빠르게 감소했고 이는 전체 몰의 실적 하락세로 이어졌다. 이는 분명히 앵커 브랜드를 관리하지 않는 매장들에 시사하는 부분이 있다.
 
우리 매장의 앵커 브랜드는 어디일까? 고객이 경험하기를 기대하며 방문하는 매장에서 반드시 가는 그곳에 매출 확대의 기회가 있다.
 
김재홍 조이코퍼레이션 부사장 press@zoyi.co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