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주한미군 감축 논란’ 일축…“북한과 다룰 일 아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FP=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FP=뉴스1]

 
미국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한 미군 감축 논란에 대해 “한미 동맹간 이슈이지 북한과 협상 문제가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11일 강 장관은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회담을 마치고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늘 회담에서 주한 미군 감축 논란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강 장관은 한미 양국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주한 미군과 같은) 동맹 이슈는 동맹 사이에서 다뤄질 일이지 북한과 다룰 일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가시적이고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을 볼 때까지 대북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도 이런 입장을 확인했다”며 “(회담에서) 주한미군 감축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오는 22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정상회담 의제에 대한 사전 조율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 시점까지 오기까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긴밀한 소통과 신뢰관계가 긴요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강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정상) 두 분 사이에 조율하고 의견을 나누는 것이 성공적 회담을 준비하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