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北, 빠르게 비핵화 한다면 한국 수준의 번영 협력”

강경화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 [중앙포토, 연합뉴스]

강경화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 [중앙포토,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하는 과감한 조치를 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같은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11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은 국무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직후 진행한 공동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에 평화와 번영으로 가득한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북한이 핵만 포기한다면 미국의 적극적인 경제지원을 보장받을 것이란 의사를 구체적으로 표현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최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두 번째로 만났다는 점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북한 체제 보장 및 경제지원 등을 놓고 김 위원장과 빅딜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핵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하려면 강력한 검증 프로그램이 요구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주장해온 ‘단계적·동시적 비핵화’와 미국이 요구하는 ‘완전하고 검증할 수 있고 돌이킬 수 없는 핵 폐기’의 간극을 줄이는 방안을 김 위원장과 논의했는지, 앞으로 이를 해결할 방안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상세한 사항은 공유하지 않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원하는 결과에 대해 우리에게 공통된 이해가 있다고 자신한다”며 “우리는 우리가 바라는 것, 이 과정이 완료되는 시기에 대해 시각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폼페이오 장관은 “궁극적인 목표들이 무엇인지에 대해 완전한 합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에서 밝힌 비핵화 목표에 고무됐다”며 “우리는 긴밀하게 조율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지도력이 없었다면 지금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면담 내용에 대해 “우리는 좋은 대화, 실질적인 대화, 그리고 깊고 복잡한 문제와 도전, 김 위원장의 전략적 결정이 포함된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의 대화는 따뜻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양국의 역사와 우리가 처한 도전에 대해 좋은 대화를 했다”며 “우리는 미국이 종종 역사에서 지금은 긴밀한 동반자인 적국들이 있었다는 사실과 북한과도 이와 똑같은 일을 이뤄낼 수 있다는 희망을 이야기했다”고 소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