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터 前국방 “북핵 감시하려면, 이란 핵협정 같은 계획 필요”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 [중앙포토]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 [중앙포토]

 
애슈턴 카터 전 미국 국방장관이 한반도 비핵화 의제를 다룰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해체를 감시하기 위한 이란 핵협정과 같은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11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방장관을 지낸 카터 전 장관은 이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이런 계획을 위해서는 두 지도자의 만남 이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분명히 희망적인 요인이지만 지나친 기대감은 갖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터 전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은 새로운 약속이 아니다”며 단 한 번의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에서 포괄적인 약속을 얻어낼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는 주한미군 철수론에 대해서는 “한반도에서 미군과 미국의 준비태세를 철수하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조심스럽게 생각해야 한다”며 “그 이슈가 지금은 아니더라도 나중에는 불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