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루킹이 개입한 댓글, 죄다 지워지고 있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가 개입한 수백 건의 댓글들이 일사불란하게 삭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건의 결정적 증거인 불법 댓글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11일 본지는 드루킹이 주도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에서 개입했다고 지목된 기사 10여 건을 분석했다.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올린 기사들이었다.  
 

경공모 개입 기사 10여건 분석하니
수백개 삭제 … 야당 “증거 보전 검토”

지난 2월 23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기사의 경우 총 467개 댓글이 달렸는데 이 중 작성자가 스스로 삭제한 댓글이 62개에 달했다. 삭제는 3월 중순 이후 집중됐다. 경찰 수사가 본격화된 시점과 맞물린다. 이 기사는 김씨가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하다 거절당한 뒤 ‘오사카 김경수’ 등의 댓글로 압박했다고 지목된 기사였다.
 
비슷한 시기 네이버에 뜬 ‘김경수 “PK에서 승리해야 문재인 정부 개혁 추진 가능”’ 기사와 ‘김경수 의원 “자치분권 개헌 시급”’ 기사에서도 각각 댓글 104개 중 26개와 50개 중 14개가 삭제되고 있었다. 지난해 기사들도 마찬가지였다. ‘최재성, 내년 6월 송파을 재선거 출마 검토’ 기사의 경우 2631개 댓글 중 716개가 작성자에 의해 삭제됐다. 심지어 11일 삭제된 댓글도 여러 건 있었다.
 
네이버는 한 번 삭제된 댓글 내역은 기술적으로 복구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증거 인멸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야당도 적극 대응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가장 큰 문제는 이들이 지난해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의 경쟁자였던 홍준표·안철수·반기문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댓글 공작에 관여했다는 사실”이라며 “피해자인 홍 대표 측이 법원에 네이버 관련 서버 등에 대해 증거 보전을 신청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김씨를 이틀째 강제 압송해 댓글 작업의 구체적 규모와 범위를 집중 조사했다.
 
현일훈·김영민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