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제차 구경”vs“째려본 것” 오해로 시작한 싸움에 흉기까지

10대가 외제차를 호기심에 구경했다가 '째려봤다'고 오해한 운전자와 시비가 붙었다. 싸움은 흉기까지 등장해 살인미수로까지 이어졌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YTN화면 캡처]

10대가 외제차를 호기심에 구경했다가 '째려봤다'고 오해한 운전자와 시비가 붙었다. 싸움은 흉기까지 등장해 살인미수로까지 이어졌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YTN화면 캡처]

고급 외제 승용차를 두고 '호기심에 쳐다봤다'는 10대와 '자신을 째려봤다'는 운전자 사이에 시비가 붙었다. 
 
이 과정에서 흉기까지 등장해 살인미수로까지 이어졌다. 
 
지난 10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자신을 때린 상대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1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7시 20분쯤 창원시 성산구의 한 도로변에서 B(25)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A씨에 따르면 당시 그는 B씨가 고가의 수입차를 타고 인근을 지나가자 구경하려고 계속 쳐다봤다.
 
하지만 이를 '기분 나쁘게 째려본다'고 오해한 B씨는 잠시 후 일행과 함께 차에서 내려 A씨를 폭행했다. 
 
폭행을 당해 화가 난 A씨는근처 식당에서 흉기를 가져와 B씨에게 휘둘렀다.
 
B씨는 옆구리 등에 상처를 입고 쓰러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A씨를 폭행한 것이 아니라 1대 1로 말다툼을 하다 몸싸움을 했다"고 진술했다. 
 
인근 CCTV 화면을 확보해 분석한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다며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