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미 정상 어디서 만날까?…싱가포르 호텔 2곳 객실 예약 마감

북미 정상회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는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왼쪽)과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오른쪽) [싱가포르=연합뉴스, 중앙포토]

북미 정상회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는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왼쪽)과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오른쪽) [싱가포르=연합뉴스,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거론되는 싱가포르의 호텔 2곳의 회담 당일 객실 예약이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더 스트레이츠타임스는 북미 정상회담장으로 거론되는 샹그릴라 호텔과 마리나 베이샌즈(MBS) 호텔의 다음달 12일 전후 객실 예약이 이날부로 마감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호텔의 객실은 호텔 홈페이지를 비롯해 부킹 닷컴, 익스피디아 등 호텔 예약 사이트에서 모두 예약이 마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샹그릴라 호텔은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당시 대만 총통이 역사적 첫 정상회담을 가진 장소이자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대 안보회의인 '아시아 안보 회의'가 열리는 곳이다.
 
또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후원자 중 한명인 셸던 애덜슨 샌즈그룹 회장이 운영하는 곳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