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백악관이 밝힌 ‘싱가포르’ 선정 이유…“양국 안전보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싱가포르가 결정된 것과 관련해 미국 백악관이 선정 이유로 중립성과 안전성 등을 꼽았다.
 
11일(현지시간) 라즈샤 부대변인은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싱가포르는 미국과 북한 양쪽 모두와 수교를 맺고 있다”며 “중립성 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모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싱가포르 사람들은 기품이 있어왔다”며 “역사적으로 보면 중국과 대만 지도자들의 첫 번째 회담도 몇 년 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바 있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이 얼마나 길게 이어질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라즈샤 부대변인은 “지금으로는 6월 12일 하루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얘기가 잘 되면 하루 더 연장될 수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많은 세부사항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미리 앞서가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하루 일정으로 계획하고 있지만, 논의할 것이 더 있으면 이틀로 늘릴 기회도 있을 것”이라며 1박 2일 회담 가능성을 열어뒀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성공을 기대하면서도 무산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는 “앞으로 한 달여 남아 있는 만큼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며 “예를 들면 북한이 도발적 행동에 나선다면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설을 전제로 말하고 싶지 않다”며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회담 개최는 합의됐고, 다만 어떤 이유로든 중단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 ‘핵 합의’ 성과를 들고 회담장에서 걸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의 기대치를 규정하진 않겠다”면서도 “한반도의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CVID)를 보장하는 것, 이것이 분명한 목표로 대통령이 추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