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판문점 1순위로 검토…현실성 고려해 싱가포르 결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하기로 확정된 가운데 청와대는 당초 판문점이 유력한 회담 장소로 거론됐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해 결국 싱가포르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11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4‧27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다음 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통화한 내용을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언급된 곳은 모두 세 곳으로 판문점, 싱가포르 이외 인천 송도도 있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과정에서 (송도를) 한번 언급했는데 큰 의미는 없었다”며 “더 이상의 대화도 진척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판문점과 싱가포르 중에서는 판문점을 1순위로 놓고 검토했고, 가장 많은 대화를 한 것도 판문점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이 가장 많았던 것도 판문점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은 미국 측에 평양으로 회담 장소를 유치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이는 등 변수가 계속 남아있는 것처럼 보였다”며 “저희는 결정이 어떻게 날지 지켜봤고, 확정 때까지는 유동적이라고 봤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미국으로 날아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만났고 이 자리에서 싱가포르 확정안을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지난 9일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전화를 걸어와 문 대통령과 통화했고, 판문점을 배제한 것에 대한 약간의 미안함 같은 것도 보였다”고 밝혔다.
 
싱가포르가 최종 확정된 것에 대해서는 “보편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 측은 제3국 중 제네바를 선호했지만, 김 위원장의 이동 가능 거리 등을 고려해 싱가포르가 선택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