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CVID 달성 전 北에 대가 없다는 데 문 대통령과 완전 일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1일 “북한에 대한 제재해제나 (경제적) 원조 등의 대가 제공은 핵과 미사일 등에 대한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폐기)를 달성한 뒤에 이뤄져야 한다는 데에 문재인 대통령도 ‘아베 총리와 완전히 같은 생각’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9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총리가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9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총리가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아베 총리는 이날 후지TV와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중국은 북한에 대한 단계적인 보상을 주장하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제재를 완화하고 원조를 제공하는 타이밍이 틀리면 과거와 똑같은 실패를 반복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유엔의 제재 결의에 따라서 실시하는 대북 제재에 대해선 한국도 (제재 해제없이) 완전히 보조를 맞추겠다고 문 대통령이 강한 어조로 말씀하셨다”고 소개했다.  
 
그는 중국에 대해선 “중국도 안보리 결의 이행 등에 대해선 아마 같은 생각이겠지만, (제재 이행과 제재완화) 시기에 대해서 완전히 보조를 함께 맞추고 있는 건 한ㆍ미ㆍ일 3개국”이라며 “중국도 국제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제3국 정상이 싱가포르 북·미 회담에 참가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에 대해선 “핵 문제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딜을 통해 풀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돌파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개진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김정은 위원장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두 달 안에 중국을 두 차례 찾고 북ㆍ미 회담에 응하는 등 아주 다이니믹한 판단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위원장을 만난 사람들에 따르면 늘 최후의 판단은 자신이 하고, 그 판단에 자신을 갖고 있는 것 같다더라. 또 국제사회에서 벌어지는 일을 숙지하고 있다고 하더라. 또 자신들에게 어떤 문제가 있는 지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고 하더라”며 “핵과 미사일 그리고 납치 문제의 해결 필요성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으리라 본다”고 기대했다.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북ㆍ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 아베 총리는 “북ㆍ일회담은 납치문제 해결로 이어지지 않으면 안된다”며 “(북일회담이) 실현되면 좋지만 그를 위해선 (먼저) 북ㆍ미 회담이 성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가 해결돼야 북한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북ㆍ미 회담 개최지가 싱가포르로 확정된 데 대해선 “아시아에서 할 것으로 예상했다. 싱가포르엔 일본의 대사관도 있고, 미국과 연계하면서 대응할 수 있는 곳이다. 잘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싱가포르를 직접 추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엔 “회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여러가지 생각을 전했지만 여기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피해나갔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