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남북 왜 대결하나 생각…교류 콸콸 흘러야”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남북 예술단의 상호 방문 공연을 언급하며 “왜 우리는 갈라져 있고, 서로 대결하고 있는가 하는 생각을 했다”며 “남북 간 교류가 더욱 콸콸 멈추지 않고 흘러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지난달 초 평양을 방문해 공연한 ‘남북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과 오찬을 하고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예술단을 향해 “여러분 정말 고맙다. 여러분이 나라를 위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나라가 감사로 점심을 한턱 ‘쏘는’ 것으로 받아달라”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남북평화 협력기원을 위한 평양 공연에 참여했던 남측예술단원들과 오찬에 앞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남북평화 협력기원을 위한 평양 공연에 참여했던 남측예술단원들과 오찬에 앞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예술단 공연과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보면서 문화ㆍ예술ㆍ스포츠가 갖는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실감했다”며 “교류를 만들어내는 것은 정치의 일이지만, 그 교류에서 감동을 만들어내는 것은 문화ㆍ예술ㆍ체육이 자체적으로 가진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할 때 처음에는 국민이 좀 떨떠름하게 생각했다. 반대하거나 비난하는 국민도 많았다”며 “그러나 남북 선수들이 함께 땀을 흘리면서 훈련하고 경기하고 서로 껴안고 ‘언니, 동생’ 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국민은 ‘우리는 정말 하나’라는 반응이 절로 생겨났다. 올림픽이 끝났을 때는 여론이 완전히 바뀌어 단일팀을 칭찬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남과 북은 음악에서 정말 이질감이 많이 느꼈다. 우리는 북한 음악을 옛날 노래처럼 느꼈고, 북한은 우리 음악이 생소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금방 상대의 노래에 공감하고, 서로 노래를 바꿔 부르거나 같은 노래를 부르고, 손을 잡고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것을 보며 역시 우리는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 “남북의 최고 정치지도자도 그 공연을 봤기 때문에 감동의 크기와 효과가 더욱 클 것”이라며 “여러분이 교류의 문을 활짝 열어준 셈이다. 이 교류가 끊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도 “여러분이 평양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온 만큼 남북관계도 발전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도 잘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문화예술 분야에서 남북관계가 열리고 종국에는 경제협력까지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갈라져 있으나 공동체를 이루고 끝내는 하나가 될 것”이라며 “어디까지 될지는 모르겠지만, 최대한 속도를 내보려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