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총리 "핵,미사일,납치 해결 강하게 기대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는 내달 12일 북ㆍ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 '카초노마'에서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언론문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 '카초노마'에서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언론문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는 11일 기자들에게 “역사적인 북·미 회담이 핵과 미사일 문제,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가 전진하는 기회가 되도록 강하게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북·미 회담의 성공으로 북한과 관련된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으로서도 전력을 다하겠다는 결의”라며 “무엇보다 일ㆍ미가,또 일ㆍ미ㆍ한이, 또 중국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가 제대로 연계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도 확실히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지금부터 북·미회담을 위한 준비가 더욱 진전될 것”이라며 “일본측도 일본의 생각을 확실히 미국에 전함으로써 미국과 함께 준비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등을 통해 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외상은 11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 출석, "북한의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발을 맞춰 압력을 최대한 유지해 나가겠다"고 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