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지난 1년 과분한 사랑···아직 가야할 길 멀어"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인 10일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다"고 숨 가빴던 지난 시간을 돌이켰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한 취임 1주년 인사말에서 "다시 5월이다.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의 1년을 돌아본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다"며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다"며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국민들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다"며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진정으로 바란다"고 했다.



이어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하다"며 "하지만 국민들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다.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다"며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음,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