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철 "秋 '미꾸라지' 발언 궤변…靑, 미꾸라지에 놀아났나"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0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드루킹 사태'를 '수많은 미꾸라지 중 하나'로 규정한 데 대해 "이런 궤변이 없고 본말전도"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럼 미꾸라지 하나의 인사청탁에 왜 청와대가 절절맨 건가. 청와대가 미꾸라지 하나에 놀아난 건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진실을 호도하지 말고 앞장서서 특검을 주장하면 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또 "하루에도 수백만건을 조작할 수 있는 드루킹이 대선 전에 개입했다면 선거에 미칠 영향이 어땠을지 짐작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인 김경수 의원, 그리고 집권여당이 관련돼 있다"며 "검경은 권력 눈치보기에 급급하다. 경찰은 김 의원을 참고인 조사만 했을 뿐 휴대전화, 계좌 압수수색도 안 했고 검찰은 미동도 안 하고 있다"고 특검 불가피론을 재차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대선 당시 '문준용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국민의당이 얼마나 철저히 자체조사를 했는지 (민주당은) 들여다볼 수 있나"라고 발언, 옛 국민의당 시절 당 최대 위기로 꼽혔던 제보조작 사건까지 거론하며 민주당을 비난했다.



그는 "당시 국민의당은 검찰 수사에 들어가기도 전에 당사자의 고백을 근거로 당 자체 진상조사를 거쳐 수십 명의 관련자를 조사해 6일 만에 결과를 발표하고 국민에게 사과했다"며 "민주당은 보여주기식 쇼에 그칠 게 아니라 바른미래당에게서 배워야 한다"고 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민주당은 특검에 대해 어떤 진정성도 없이 방해하며 시간을 끌었다. 특검을 피하고 싶어 추경을 내팽개쳤고 민생 국회도 걷어찬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 눈치만 보는 무능에서 벗어나 당당하고 떳떳하게 특검을 수용하고 민생국회에 매진하라"고 촉구했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