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佛 마크롱, 이란 대통령과 통화…“핵 합의 지속적 이행에 공동 노력”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갖고 이란 핵 합의(JCPOA)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나가기로 했다고 엘리제 궁이 밝혔다.  
 
엘리제궁은 이날 오후 양국 정상의 통화 직후 성명을 내고 “양국 대통령이 핵 합의의 지속적 이행과 지역안정 유지를 목표로 모든 당사국과 함께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전날 미국 정부는 2015년 7월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가 체결한 핵 합의인JCPOA의 탈퇴를 선언하고, 그동안 중단한 이란제재를 90일과 180일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대로 재개하기로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통화에서 이란 측에 프랑스가 현 핵 합의가 만료되는 2025년 이후에도 이란의 핵·탄도미사일 개발을 억제할 새로운 핵 합의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도 전달했다고 엘리제궁은 밝혔다.
 
마크롱은 최근 미국 국빈방문에서 2025년 이후 이란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제한, 중동 내 주요 위기(시리아, 예멘 내전)에서 이란의 역할 재고 등 3개 사항이 새로운 핵 합의에 포함되도록 하는 방안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한 바 있다.
 
프랑스와 이란 외무장관은 이른 시일 내에 만나 이런 방안들을 포함해 미국의 핵 합의 탈퇴 이후 상황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엘리제궁은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