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PVID의 P 왜 나왔나 했더니 … 트럼프, 이란 핵 보며 “영구적 제한”

“2003년 11월 미 국무부 관리들과 만찬 중 북핵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폐기)에 어떤 새로운 단어가 추가될 것인지 등에 대해 얘기하다 카이저 부차관보가 CVID에 ‘영구적’(eternal)을 추가하면 어떻겠냐고 했다. 모두 폭소했다.”
 

PVID, 15년 전 한·미 외교서 첫 등장
“영구적 북핵 폐기” 언급에 모두 폭소

초대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낸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저서 『전환적 사건』에 나오는 일화다. CVID라는 개념이 거론되기 시작할 당시 한·미 외교가의 뒷얘기다. 이 의원은 “내가 농담으로 ‘permanent(영구적)’라는 단어를 언급하자 카이저가 그렇게 답했다”고 회고했다.
 
당시만 해도 이들의 대화는 ‘뼈있는 농담’ 정도로 먼 미래를 상정한 얘기였을 것이다. 그런 대화에서 등장한 단어 ‘permanent’는 트럼프 행정부가 새롭게 설정한 북핵 협상 목표인 PVID(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폐기)로 발전했다.
 
관련기사
 
15년 만에 PVID가 불쑥 전면에 등장한 배경은 이란 핵 합의와 무관치 않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이란 핵 합의를 “최악의 합의”라며 공공연히 파기 의사를 밝혀 왔다.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P5, 미·중·러·영·프)+1(독일)’과 이란이 2015년 7월 타결하고 2016년 1월 발효된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은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고 대가로 경제 제재를 푸는 것이 핵심이었다. 구체적으로 이란이 15년간 고농축우라늄과 무기급 플루토늄을 생산하지 않고 10년 동안 원심분리기를 6104개로 유지하도록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제 삼는 것은 이란이 관련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면 핵 관련 규제를 풀어주는 이른바 ‘일몰 조항’이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의 확인을 전제로 하고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JCPOA는 2025년 10월로 종료일이 설정돼 있다. 이후에는 우라늄 농축 규제와 핵물질 반입 금지 등이 풀리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조항이 7년 뒤 이란의 핵무기 소유를 허용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인식을 보여왔다. 이란 핵 합의에 대해 공개적으로 ‘insane(제정신이 아닌)’ ‘ridiculous(어처구니가 없는)’ 등의 표현까지 쓰며 강하게 비판해 온 이유다. 대미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핵 활동을 영구적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이 인식이 북핵 문제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