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아공에서 고가매수 주문' 시세조종 일당 9년 만에 재판에





【서울 = 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인터넷 전화로 고가 매수 주문을 내는 등의 수법으로 시세조종을 벌인 일당이 9년 만에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시세조종을 통해 29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1부(부장검사 문성인)는 본인이 대주주로 있는 A사의 시세조종을 의뢰한 곽모(59)씨 등 6명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은 또 A사 주가를 올리기 위해 허위 기사를 게재한 뒤 외국으로 도피한 경제지 기자 이모(38)씨 등 2명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곽씨는 2009년 3월 인수·합병(M&A) 전문가인 강모(61)씨에게 재무 상태가 좋지 않은 A사의 시세조종을 의뢰했다.



강씨에게 시세조종을 부탁받은 지모(43)씨는 외국에서 주식을 매매할 경우 추적이 어렵다는 점을 노리고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거주 중인 지인 이모(52)씨를 끌어들였다. 전직 증권사 직원인 이씨는 이민자로서 영주권도 있었다.



사례비로 2억1000만원을 받은 이씨는 A사의 주가 상승을 목표로 고가 매수 주문을 반복했다. 또 허위로 매수 주문을 냈다가 체결 직전에 취소하거나 서울의 지씨와 통정매매를 벌이는 수법을 썼다.



입국 시 통보 조치됐던 이씨는 이 사실을 모른 채 지난 2월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검찰은 일시 귀국한 이씨를 체포한 이후 이씨가 남아공에 보유한 부동산과 차량 등에 대해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 검찰이 범죄 수익을 환수하기 위해 피의자가 외국에서 보유한 재산을 추적해 법원 판결 전 추징보전을 청구한 첫 사례다.



서울중앙지검에서 파견 근무한 경험이 있는 전 서울시 공무원도 연루됐다. 2000년부터 7년간 중앙지검에서 근무해온 최모(64)씨는 현직 검찰 수사관을 사칭하면서 강씨 등에게 접근했다. 최씨는 중앙지검 수사관을 가장해 담당 수사관들에게 청탁해 불기소 처분을 받게 해주겠다며 2700만원을 받아낸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아울러 A사의 시세조종에 가담한 시세조종꾼 안모(59)씨 등이 다른 2개 업체에 대해서도 시세조종을 벌인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자들을 병합기소 했다.



검찰 관계자는 "외국으로 도피해도 재산이 추징된다는 경종을 울린 것"이라고 밝혔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