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동주·이육사 친필원고 문화재로

윤동주 시인의 시 144편 등이 담긴 친필원고. [사진 문화재청]

윤동주 시인의 시 144편 등이 담긴 친필원고. [사진 문화재청]

시인 윤동주(1917∼1945)와 이육사(본명 이원록·1904∼1944)가 쓴 친필원고가 문화재가 됐다. 문화재청은 ‘윤동주 친필원고’와 이육사 친필원고 ‘편복(蝙蝠)’을 포함해 항일 독립 문화유산 5건과 근대 건축인 ‘부산 우암동 소막마을 주택’ 등 총 6건을 문화재로 등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일제강점기 우리 문학가가 쓴 작품 원고가 문화재가 된 것은 처음이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편복’ 등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문서도 포함

윤동주 친필원고는 윤동주가 남긴 유일한 원고로 개작한 작품을 포함해 1934년부터 1941년 사이에 쓴 시 144편과 산문 4편이 담겼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詩)’와 같은 개별 원고를 묶은 시집 3책과 산문집 1책, 낱장 원고로 구성됐다.  
 
이육사 시인의 친필원고 ‘편복’. [사진 문화재청]

이육사 시인의 친필원고 ‘편복’. [사진 문화재청]

시인이자 독립운동가인 이육사의 친필원고 ‘편복’은 그가 1939~40년 사이에 쓴 시다.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현실을 동굴에 매달려 살아가는 박쥐에 빗댄 시로, 이육사의 시 중에서 가장 무게 있고 휼륭한 작품의 하나로 평가받는다. 당시 이 시는 사전 검열에 걸려 발표하지 못하고, 해방 후인 1956년 『육사시집』에 처음 수록됐다.  
 
이밖에 1919년 중국 상하이에 설립된 대한민국임시의정원의 기록물인 ‘대한민국임시의정원 문서’,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편찬한 역사서인 ‘조일관계사료집’, 독립운동가인 장효근이 쓴 한문체 일기인 ‘장효근 일기’ 등이 문화재로 함께 등록됐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