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머니가 꿈에···" 100년 된 산삼 발견, 감정가만 1억

지리산 일원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100년 넘은 천종산삼. 사진 왼쪽이 모삼, 오른쪽이 자삼이다. [사진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지리산 일원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100년 넘은 천종산삼. 사진 왼쪽이 모삼, 오른쪽이 자삼이다. [사진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수령 100년 이상된 천종산삼이 발견됐다. 
 
8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서울에 살고 있는 약초꾼 김종학(57)씨가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수령 100년 이상된 천종산삼 1뿌리와 15년 이상 된 천종산삼 2뿌리 등 총 3뿌리를 발견했다. 김종학씨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어린시절 돌아가신 친할머니가 꿈에 나타나 ‘내가 무엇이라도 해줘야 하는데 평소 해준 것이 없어 미안하다’는 취지로 말하는 꿈을 꾼 뒤 약초를 캐러 갔는데 천종산삼을 발견했다”며 “10여년 전부터 취미삼아 약초를 캐러 다니는데 귀한 산삼을 얻어 좋은 데 쓸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북 무주가 고향인 김씨는 어린시절 대구로 유학을 왔다. 이후 친할머니가 방학 때면 무주에서 대구로 내려와 김씨를 돌봤는데 이 과정에 할머니가 옥상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김씨는 해마다 빠지지 않고 친할머니 제사를 모셔왔다.
천종산삼 이미지. [중앙 포토 ]

천종산삼 이미지. [중앙 포토 ]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장뇌삼 등 사람이 심어 키운 산삼은 인종 산삼, 인종 산삼의 씨가 야생 조류 등에 의해 자연에 옮겨져 수령 50년 가까이 자연상태로 자란 것을 지종 산삼이라 분류한다.  
 
이번에 발견된 천종산삼은 모삼이라 불리는 어미 산삼 즉 100년 넘은 천종산삼 1뿌리와 15년 정도 된 자삼(어린산삼) 2뿌리다. 모삼은뇌두 길이만 12㎝에 달하며 총 무게는 40g(뿌리 무게는 19g)이다. 특히 이 모삼은 주변 환경 오염으로 인해 상처를 입은 것을 스스로 치료하기 위해 20년 이상 동면을 한 흔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직접 모삼의뿌리를 씹어 보니 당도가 높고 2시간 가까이 박하 향이입 안에 남아 있는 전형적인 천종산삼이 맞았다”며 “수령 50~70년된 천종산삼은 1~2년에 1~2뿌리 정도가 발견되는데 수령 100년 이상 된 천종산삼은 최근 4~5년 만에 처음 발견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정 회장은 “어미 삼의 경우 감정 가격만 1억원을 호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함양=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