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석헌 금감원장 취임 "금감원은 위험관리 중추, 시의적절하게 브레이크 밟을 것"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8일 취임했다. 이날 금감원 2층 대강당에서 취임식이 열렸다.
 

8일 13대 금감원장 취임
"금감원은 국가 위험관리 중추
행정 마무리 수단이어선 안 돼"

윤 원장은 취임사를 ‘금융감독’의 본질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시작했다. 그가 생각하는 본질은 “(금융에 잠재된) 위험이 가시화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동시에 현실화된 위험에는 엄중하게 대처하는 것”이다.  
 
윤석헌 재송

윤석헌 재송

윤 원장은 때문에, 금융감독원의 소임으로 “금융시장의 안정과 공정한 금융질서의 확립, 그리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꼽으며 “국가 위험관리의 중추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계도 지적했다. 그는 “외부 이해관계자들로 인해 본연의 역할이 흔들렸다”며 “독립적으로 역할을 수행하는데 미흡했다”고 반성했다.  
 
윤 원장이 대표적으로 금감원의 역할을 제대로 못했다고 지적한 사례는 가계부채 문제다. 그는 “금융시스템 건전성과 관련하여 자금의 쏠림 현상에 경고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사이 가계부채 문제가 국가경제를 위협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잘못된 영업관행과 불공정한 거래를 적절히 관리하지 못한 결과, 저축은행 사태나 동양그룹 사태에서와 같은 금융소비자 피해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그래서, 금감원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이름을 되찾아야 한다고 비유했다. 그는 공자와 제자 자로의 문답을 예로 들며 정명(正名)을 강조했다. 금감원 역시 ‘이름에 합당한 실질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금융감독원(金融監督院)’이라는 이름 그대로, 금융을 ‘감독(監督)’하는 것”이라며 “금융감독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독립성 유지가 필요하며 금융감독이 단지 행정의 마무리 수단이 되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금융시장과 금융산업에서 ‘견제와 균형’을 통해 국가가 필요로 하는 위험관리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서 그리고 소신을 가지고, 시의적절하게 ‘브레이크’를 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1948년 서울 출생 △서울대 경영학과 △미국 샌타클래라대 경영대학원(MBA) △미국 노스웨스턴대 경영학 박사 △한국은행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한림대 재무금융학과 교수(경영대학원장 및 경영대학장) △한국재무학회 회장 △한국금융학회 회장 △숭실대 금융학부 교수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 △금융위원장 직속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 △서울대 경영대 객원교수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