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움직이는 아베가 미운 北 “억년 뒤도 우리땅 못 밟아”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1억년 후에도 우리 땅을 못 밟을 것”이라며 일본에 독설을 퍼부었다.  
6일 자 논평 ‘행장을 차리기 전에 마음부터 고쳐먹으라’를 통해서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서 나온 “언제든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전했다. 하지만 노동신문의 어조는 그 발언과는 완전 딴판이었다. 노동신문의 논평은 일본 내 포털 사이트와 언론사 홈페이지의 ‘많이 본 뉴스’ 상위에 오르는 등 일본에서도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지난달 17일 플로리다에서 정상회담을 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지난달 17일 플로리다에서 정상회담을 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논평은 “모기장 밖에 있는 일본의 신세가 가련하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정세를 다루는 마당에 일본이 앉을 방석을 마련할 필요는 느끼지 않는다”고 소위 ‘일본 패싱’을 강조했다.
이어 “요란스럽게 군국주의 광풍을 일으켜 위기를 모면하더니 이제는 평화의 사도로 둔갑해 평양길에 무임승차하겠다고 한다”고 아베 총리를 직접 비난했다.
 
또 “운명의 갈림길에서 지금처럼 ‘제재’니 ‘압박’이니 하는 진부한 곡조를 외우며 밉살스럽게 놀아대다가는 언제 가도 개밥에 도토리 신세를 면할 수 없다”, “미운 놈 떡 한 개 더 준다는 말이 있지만 일본에만은 해당되지 않는다”, “고약한 속통과 못된 버릇을 버리지 않는 한 억년 가도 우리의 신성한 땅을 밟아보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사진 제공=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사진 제공=청와대]

노동신문의 비난은 북·미 정상회의를 앞둔 상황적 요건,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움직여 원하는 걸 얻어내려는 아베 총리의 행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실제로 미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은 일본의 리더들과 접촉할 때마다 북한에 대한 요구 수위를 높이는 듯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4일(현지시간)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의 회동 이후 “모든 핵무기, 탄도미사일, 생물·화학무기와 이에 관련된 프로그램을 포함한 북한 대량파괴(살상)무기의 완전하고 영구적인 폐기를 달성하자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는 백악관의 발표가 대표적이다.  
핵무기뿐만 아니라 ‘생물·화학 무기 등 대량살상무기’로 북한에 대한 요구 대상이 더 넓어졌다.  
 
그런데 관련 내용을 가장 큰 목소리로 주장해 온 사람이 바로 아베 총리다. 
지난달 14일 미국의 시리아 공격 직후 아베 총리는 “(중동뿐만 아니라)동아시아에 있어서도 대량파괴(살상)무기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고 북한의 화학무기를 겨냥했다. 
 
지난달 17~18일 플로리다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아베 총리가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정상회담 뒤 공동회견에서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파괴(살상)무기와 모든 탄도 미사일의 폐기를 요구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도 트럼프가 아닌 아베였다.
 
일본으로 돌아온 아베 총리는 지난달 23일 자민당 내 모임에서 “사린 가스 등 생물·화학무기 등의 폐기까지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는 일본의 입장에 (트럼프 대통령과) 완전히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 자신이 먼저 대량살상무기를 회담에서 언급했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였다는 사실을 공개한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골프 라운드를 하고 있다.[일본 내각홍보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골프 라운드를 하고 있다.[일본 내각홍보실 제공]

실제로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의 주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볼턴 보좌관 등을 움직여 북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더 강력하게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7일 정례 브리핑에서 9일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 “대량파괴(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폐기(CVID), 일본인 납치문제 조기해결을 위한 3국 간 연계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을 자극하고 싶지 않은 한국과 중국의 소극적인 태도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3국 정상회의 성명에 CVID와 ‘북한에 대한 압력 유지’ 문구를 넣자고 계속 주장하고 있다.  
 
그래서 노동신문의 논평을 두고는 “미국을 움직여 북한에 더 압박을 가하겠다는 아베 내각의 태도에 강력한 견제구를 날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노동신문은 “문제는 (일본이) 진정으로 마음을 고쳐먹고 (대북) 관계를 개선하자는 입장인가하는 것”이라고 일본의 태도 변화를 은근히 촉구했다. ‘납치문제 해결 등을 위한 북·일간 대화를 원한다면 더 이상 우리를 자극하지 말라’는 경고 메시지인 셈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