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세찌와 결혼’ 한채아, 한복 자태 공개

박술녀 한복디자이너가 결혼식을 올린 배우 한채아의 한복 자태를 공개했다.
 
박술녀는 6일 자신의 SNS에 “참 멋진 차세찌 신랑. 아름답고 예쁘고 지혜로운 배우. 한채아 신부 혼인 잔치날. 신랑 신부는 물론, 어르신들과 어린이들까지 양측 모두 모두 한복을 갖춰 입었습니다. 이 훌륭한 결혼식에 박술녀 한복이 함께했다는 사실이 참으로 행복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어 “평생 기억속에길이길이 남을 멋진 결혼식. 두 사람의 앞날에 행복과 행운이 함께 하길 두 손 모아 빕니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한채아는 새 신부답게 하얀색 한복에 족두리를 착용하고 고운 자태를 뽐냈다.
 
 
 
동영상에서 한채아가 사인하는 모습을 담았는데 한채아의 왼쪽 손 네 번째 손가락에 낀 결혼반지가 눈길을 끈다.
 
한편 한채아와 차세찌는 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백년가약을 맺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결혼식에는 가족과 친지, 지인 등 100여명의 하객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결혼식 축가는 한채아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대표 프로듀서인 가수 윤종신이 불렀다. JTBC '팬텀싱어'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 멤버인 손태진도 축가를 불러 두 사람의 결혼식을 축하했다.  
 
사회는 SBS 아나운서 배성재가 맡았다. 이 밖에 배우 이민정, 한그루, 김성은, 김기방, 태항호, 가수 솔비 등 두 사람과 각별한 친분이 있는 스타들이 하객으로 참석했다.  
 
한편 한채아는 임신한 상태로 신혼여행을 미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