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얼굴 가려도 목소리 들으려고? 집회 지켜본 대한항공 임원들

대한항공 직원과 시민들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 촉구 집회에 참석해 촛불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직원과 시민들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 촉구 집회에 참석해 촛불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직원들의 촛불집회 현장에서 사측 임직원들이 목격됐다고 6일 SBS가 보도했다. 지난 4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옆 계단에는 대한항공 직원 등 500여명이 모인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 갑질 스톱(STOP) 촛불집회’가 열렸다.
 
촛불집회에 참가한 대한항공 직원들이 사측 인사들이라며 촬영해 공개한 사진. [사진 SBS 방송 캡처]

촛불집회에 참가한 대한항공 직원들이 사측 인사들이라며 촬영해 공개한 사진. [사진 SBS 방송 캡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촛불집회에서는 인사·노무 업무를 총괄하는 현직 임원과 관련 팀장 등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집회에 참여한 직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 것이었다”며 “회사 차원의 참관 지시가 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대한항공 직원과 시민들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직원과 시민들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직원들은 집회에 참여하면서 신분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얼굴을 가면이나 마스크로 가렸었다. 혹시 모를 불이익에 대비해서다. 직원들은 사측에 신분 노출을 우려해 가면을 쓰고 얼굴을 숨기고 있음에도 용기를 낸 이유에 대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반복된 갑질을 더는 참을 수 없었다”고 목소리를 낸 바 있다.
 
그러나 인사 관련 직원이 집회에 참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직원들은 “사측이 참가자 파악을 위해 감시활동을 벌였다”며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