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근무 태도 불량’ 이유로 직원들 기어 다니게 한 中 ‘갑질’ 기업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중국의 한 기업이 직원들의 근무 태도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바닥에 엎드려 기어가게 하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온라인에는 후베이(湖北) 성 이창(宜昌) 시의 한 기업의 직원들이 4월 실적 평가회의에서 근무 태도 불량 등의 이유로 징계를 받는 동영상이 퍼졌다.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동영상에는 유니폼 차림의 여성이 한 줄로 서 있는 남성 직원 여섯 명의 뺨을 왔다 갔다 하며 여러 번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 직원이 뺨을 모두 맞자 나머지 직원들은 손뼉을 치기도 했다. 또, 책임자로 보이는 남성이 중앙에 서 있는 동안 직원 10여명이 두 손과 무릎으로 그 주위를 기어 다니면서 구호를 외치는 장면도 있었다.
 
논란이 커지자 이 회사 대표는 “남성 직원 여섯 명이 고객 유치 전화를 걸지 않는 등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며 “회사의 분위기가 너무 느슨해 실적이 저조하다는 생각에 이들 남성 직원들이 체벌을 스스로 원했고, 여성 직원은 동료들의 부탁을 받아 뺨을 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회사 대표는 “이번 사건에서 교훈을 얻어 경영을 개선할 것”이라면서도 동영상 유출자가 누군지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직원 160여명과 지점 10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에서 동료들을 때린 여성 직원은 사건이 알려지자 지난 2일 회사를 그만뒀다고 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