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전체 산림의 32% 황폐화…벌목‧산불‧병충해 등 영향”

‘산림애호’라는 구호판이 세워져 있는 황해북도 평산군 민둥산 [사진 조선중앙TV캡처]

‘산림애호’라는 구호판이 세워져 있는 황해북도 평산군 민둥산 [사진 조선중앙TV캡처]

 
정부가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해 남북 간 산림협력을 우선 추진키로 한 가운데 북한 전체 산림의 3분의 1가량이 황폐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6일 통일부가 배포한 ‘남북 산림협력 관련 보도 참고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전 국토의 73%에 해당하는 899만ha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2008년 기준으로 북한 전체 산림 면적의 32%에 해당하는 284만ha가 황폐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황폐화 면적은 지난 1999년(163만ha)보다 121만ha가 증가한 것으로 북한의 산림 황폐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산림 황폐화는 벌목이나 농작물 재배를 위한 개간 등으로 산림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게 된 경우를 뜻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의 산림 실태는 10년 단위로 분석하고 있다”며 “올해 10년 만에 분석을 시작했고, 연말에 보다 정확한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 자료가 아니라도 북한의 산림 황폐화를 짐작케 하는 자료가 있다. 영국의 위기관리 전문기업인 ‘메이플크로프트’의 2011년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황폐화 정도는 나이지리아, 인도네시아에 이어 3번째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산림 황폐화로 인한 홍수‧산사태 등으로 사회‧경제적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방제 약제와 기술 부족 등에 따라 산림 병해충 피해 증가도 산림 황폐화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잦은 산불도 문제다. 북한에서는 2000~2002년 3년간 365건의 산불로 1만2800ha의 산림이 소실됐다. 이는 연간 4270ha에 해당하는 것으로 남한의 5.8배에 해당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진화장비 부족과 병충해 피해목 방치 등으로 인해 산불 발생 때 대형 산불로 이어질 가능성이 항상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산림 황폐화에 북한은 김정은 체제 출범(2012년) 이후 산림녹화 추진을 강조하고 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산림복구 전투 1단계의 과업을 수행함으로써 군민 대단결의 위력과 사회주의 자립경제의 잠재력을 과시했다”거나 “산림복구 전투 성과를 더욱 확대하면서 이미 조성된 산림의 보호관리를 잘하는 법과 함께…” 등으로 산림복구를 강조했다.
 
앞서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 실현을 위한 이행추진위원회는 지난 3일 첫 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 분과위 산하에 ‘산림협력 연구 태스크포스(TF)’를 두기로 했다.
 
당시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북한이 가장 필요로 하는 분야이며, 우리로서는 경험이 많이 쌓인 분야”라며 산림협력을 첫 사업으로 선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