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갑질의혹’ 조양호 회장 부인 이명희 입건…‘일부 혐의 확인’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 [연합뉴스]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 [연합뉴스]

 
경찰이 호텔 공사현장 직원들에 폭언 등 ‘갑질’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의 일부 혐의를 확인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형사입건했다.
 
이 씨가 피의자로 입건되면서 내사를 벌여왔던 경찰은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6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피해자 여러 명에게서 피해 진술을 받고 이 씨를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경찰은 언론을 통해 이 씨의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23일 내사에 착수한 바 있다. 
 
내사는 정식 수사에 들어가기에 앞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는 절차다.
 
경찰은 당시 공사현장에 있던 피해자를 포함해 추가 갑질 의혹과 관련된 피해자 여러 명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동안 제기된 이 씨의 갑질 의혹과 관련한 참고인 조사와 증거수집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 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