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성 혐오까지 번진 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출' 파문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전공 수업 도중 누드모델의 나체 사진이 인터넷에 유출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 가운데 전공 수업 중 교내 보안을 철저히 하지 않은 학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일 홍익대 미술대학 회화과 누드 크로키 전공 수업 도중 남성 누드모델의 나체 사진이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를 주장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미술 수업 남누드모델 조신하지가 못하네요’라는 제목으로 남성 누드 모델의 나체가 고스란히 찍힌 사진과 함께 ‘누워 있는 꼴이 말세다’ 등 모델을 성적으로 조롱하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온 것이다. 해당 게시물은 2일 페이스북 익명 게시판인 ‘홍익대 대나무숲’을 통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었고 3일 오전 삭제됐다.
 
페이스북 홍익대학교 회화과 페이지 등에는 학교의 대응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와있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스북 홍익대학교 회화과 페이지 등에는 학교의 대응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와있다. [사진 페이스북]

회화과 학생회는 해당 사진이 올라온 바로 다음 날인 2일 학생들의 제보를 통해 사태를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엔 홍익대 교수진과 학생대표가 긴급대책회의를 열었고, 해당 수업을 수강하는 학생들을 소집해 자백을 유도했지만 유포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후 학교 차원에서만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홍익대는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다. 사건 발생 3일 후였다.
가해자가 학생이 아닐 수도 있다는 해명은 비판 여론에 불을 지폈다. [사진 페이스북]

가해자가 학생이 아닐 수도 있다는 해명은 비판 여론에 불을 지폈다. [사진 페이스북]

 
학교가 늑장 대응을 한다는 비판이 일자 회화과 학생회는 4일 “학과 차원에서 사건 당시의 정황을 파악했을 때 쉬는 시간에 찍힌 사진으로 추정되며 학생들이 자리를 이탈하는 등 실내 이동이 다수 있었기 때문에 용의자의 폭이 크게 확장되어 단순히 사진의 각도만으로 용의자를 지목하기엔 무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피해 모델이 소속된 에이전시에서도 5일 “쉬는 시간에 여러 사람이 오가는 와중에 일어난 일이라 가해자가 학생이라고 단정 짓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부인 통제, 휴대전화 사용 규제 등 학교 차원의 책임을 지적하는 게시물이 페이스북에 다수 올라와있다. [사진 페이스북]

외부인 통제, 휴대전화 사용 규제 등 학교 차원의 책임을 지적하는 게시물이 페이스북에 다수 올라와있다. [사진 페이스북]

 
하지만 이와 같은 해명은 오히려 비판 여론에 불을 지폈다. 해명에 따르면 누드 크로키를 진행하는 미대 교실에 외부인이 몰래 들어오거나, 모델이 쉬는 시간에도 신체를 노출한 채 방치돼 있었다는 정황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홍대 대나무숲’과 학생회 페이지 등에는 “쉬는 시간 누드 모델 휴식이 그런 식으로 방치된다는 사실이 놀랍다” “누드 수업 시간에는 외부인의 접근 차단하고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는 것이 기본이다” 등 학교의 보안 책임을 지적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사진이 유출된 인터넷 커뮤니티 기록과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강의실 현장 조사를 진행하며 사진 유포자를 찾고 있다. 유포자가 받고 있는 혐의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죄)이다.
 
홍익대는 향후 누드 모델에게 휴게 공간을 제공하고 모든 누드 수업에서 학생 휴대전화를 회수하는 등 사전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