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 놓고 극적 효과 극대화 노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감세 관련 행사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날짜가 모두 정해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미정상회담) 날짜를 갖고 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북·미정상회담 날짜와 장소가 확정됐다고 알렸지만 구체적 내용을 밝히진 않고 있다. 북한과 미국은 지난주 후반 뉴욕 채널 등을 통해 회담의 형식에 대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정부 당국자는 6일 “아직 미국 측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통보를 받은 건 없다”며 “미국이 공식발표를 할 때까지 기다려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상 등 미국 측의 준비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일정을 고려하면 6월 중순쯤으로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22일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고, 다음 달 8~9일에는 캐나다에서 주요 7개국(G7) 회의가 예정돼 있어 물리적으로 오는 23일에서 G7회의 개최 전, 또는 G7회의 이후에나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다른 당국자는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를 놓고 세기적인 담판이 벌어지는 이벤트가 될 수 있다”며 “국제 사회의 뜻을 모은다는 차원에서 G7에서 북한 비핵화의 뜻을 모아 이를 북미 정상회담에 반영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30일 예정된 브라질 방문을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이유로 연기한 것으로 미뤄 6월 초에 열릴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도 회담 장소 후보지로 거론했다. 하지만 판문점 개최 가능성이 갈수록 줄어드는 분위기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판문점이 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며 "백악관 참모들진들이 한국 중재로 북미가 모이는 모양새보다 미국 주도로 북미 현안을 푸는 걸 원하는 듯 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당초 유력 후보지였던 싱가포르나 몽골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세기적인 행사의 극적 효과와 신변안전 등을 이유로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은 곳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위터를 통해 거의 실시간으로 진행 상황을 전파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장소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는 것은 극적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차원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또 북한 역시 회담 장소와 일정 발표를 미루는 것은 최고 지도자의 동선 공개를 늦추는 효과가 있는 만큼 이 점에선 미국과 이해가 맞아떨어진다는 관측도 있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미국이 대북제재 및 인권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 보내고 있다”며 “미국이 우리의 평화 애호적인 의지를 나약한 것으로 오판하고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 추구한다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