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미래 “김성태 폭행, 민주주의 파괴행위…배후 등 신속수사해야”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뉴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폭행사건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이 “매우 심각한 민주주의 파괴행위”라고 밝혔다.
 
6일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치적 주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국회에서 대낮에 제1야당 원내대표가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한 것은 심각한 위험수위로 인식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어떠한 폭력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어떤 경우에도 폭력은 반드시 배격돼야 한다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는 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찰은 신속하게 폭력 행사 이유와 혹시 배후가 있는지, 개인의 일탈 행위인지 등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정치적 오해가 없도록 신속하게 수사해 진상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