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가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미술 안목 높아진다

기자
송민 사진 송민
[더,오래] 송민의 탈출, 미술 왕초보(3)

갤러리(화랑)를 운영하며 미술품 전시를 기획한다. 많은 관람객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소개해 대중이 미술을 친근하게 여겨 화랑에 가는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것이 목표다. 미술품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 자신감을 갖고 문화생활의 기쁨을 만끽하고, 나아가 미술품 투자까지 도전할 수 있게 돕는다. <편집자 주>

 
관람객이 속삭인다. “좋은 그림이 뭔지 모르겠어!” 내겐 익숙한 장면이다. 
작가도 좋은 작품이 무엇인지 평생을 바쳐서 찾는다. 컬렉터(collector)의 작품 구매에 대한 기준이 ‘감동을 해서’란다. 감동이 뭘까?
 
감동을 준 화가를 떠올려보니 ‘러빙 빈센트’ 영화의 주인공인 고흐가 있다. 이 영화의 감독은 고흐의 『영혼의 편지』에 감동해 영화를 제작했다고 한다. 그럼 고흐는 예리한 감상자인 작가들에겐 어떤 존재일까? 내 주변 작가 10명 중 1명이 그에게서 영향을 받고 감동했다. 고흐가 생전에 가난했기에 숫자가 이리 적나? 현존하는 가장 값비싼 작가 중 한 명인 데미안 허스트도 고흐와 마찬가지다. 작가가 받는 감동의 정체는 아직 잘 모르겠다.
 
영화 '러빙 빈센트' 중 고흐의 자화상. [중앙포토]

영화 '러빙 빈센트' 중 고흐의 자화상. [중앙포토]

 
『영혼의 편지』는 고흐가 쓴 약 900통의 편지와 일기를 수록한 책이다. 이 안에서 고흐는 800편에 달하는 문학을 언급하는데 이 역시 주목을 받는다.


고흐 10년 동안 그림 900점 그려  
고흐는 동료 화가 베르나르에게 “빨리, 더욱 빠르게, 밀밭을 테마로 한 그림 일곱 점을 다 그렸다네. 작열하는 태양 아래 묵묵히 추수에만 열중하는 농부처럼 말일세.” 이렇게 고흐는 10년 동안 작품 900점을 그렸다. 남들이 평생 그릴 양이다. 고흐는 ‘감자 먹는 사람들’에 대해 “노동으로 거칠어진 손을 강조한 건 그들이 감자를 먹을 만한 자격이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어서”라며 밀레처럼 농촌의 참모습을 그리고 싶어했다.
 
‘우체부 조셉 룰랭’은 남편을 그리워하는 룰랭의 부인을 위해 그려준 작품이다. 깊은 인간적 이해와 우정을 읽을 수 있다. 그는 “모든 사람이 내 그림을 감상하고 나아가 나의 내면까지 느끼길 바란다”며 평범한 사람에 대해 연민을 가지고 작품 속 주인공과 자신의 내면세계를 다뤘다.
 
고흐, 우체부 조셉 롤랑, 1888

고흐, 우체부 조셉 롤랑, 1888

 
고흐의 작품을 구성하는 내용과 함께 작품에 대한 표현 기법이 또한 감동을 준다. 그의 독창적인 기법이 형성된 과정이 궁금하다. 그는 렘브란트에게서 강렬한 전체 효과를 얻기 위해서 세부적인 묘사를 포기하는 것을 배웠고, 샤를 블랑의 색채이론에 따라 보색 관계로 화면을 구성했다.
 
고흐는 ‘노란 집’ ‘밤의 카페 테라스’ ‘별이 빛나는 밤’ 등의 작품에서 청색 하늘과 노란색 보색으로 대비해 색의 재현보다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자 했다. 더 말할 필요 없이 진정성 있는 철학에 바탕을 둔 그의 열정과 노력은 예술과 감동에 대한 우리의 물음에 시사하는 게 많다.
 
고흐, 밤의 카페 테라스, 1888

고흐, 밤의 카페 테라스, 1888

 
반 고흐가 그린 몇몇 그림은 오늘날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의 반열에 올라있다. 그러나 명성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게 아니다. 그가 죽은 지 11년 후 파리에서 71점의 그림이 전시된 것을 계기로 그의 명성은 급속도로 커졌다.


근원적 순수를 위해 싸우는 몽상가  
평론가 오리에는 고흐를 ‘용감히 태양과 맞서 싸우는 전사이며, 파리의 주류적 유행에서부터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도 근원적인 순수와 예술의 창조성을 쟁취하기 위해 용감히 싸우는 몽상가’라고 평가했다. 이런 격찬에 고흐는 힘을 얻는 것을 느낀다고 동생이자 친구였던 테오에게 고백했다.
 
메튜 키이란은 『예술과 그 가치』에서 좋은 작품이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삶에 대한 통찰력과 이해를 더하고 세계를 보는 방식을 풍요롭게 해주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키이란의 의견에 비쳐 고흐의 작품이 좋은 작품이며 감동을 주는 예술임이 분명해지는가?
 
그럼 예술의 정의는 무엇일까? 시대마다 다양한 예술이 있었다. 카메라가 없는 시대에는 기록을 위해 그림이 필요했다. 19세기에는 산업혁명으로 캔버스 보급이 이루어지면서 야외에서 나가 빛의 변화에 따라 인상을 받은 대로 색채를 다뤘다.
 
이때 나타난 인상주의 화풍은 당시 쓰면 안 되는 색채가 있을 만큼 까다로웠던 전통 기법에서 벗어났다. 그러다 후기 인상주의 화가 마티스는 ‘붉은 방’을 원근법이 사라진 평면으로 그렸다. 이는 서양미술에서 중요하게 평가받는다.
 
그 뒤 19세기 말 사진이 보편화해 회화는 죽었다는 말이 나왔지만, 여전히 회화는 살아있다. 20세기 초 르네 마그리트처럼 현실에 없는 초현실적인 그림이 나타난다. 1960년대 후반 미국에서는 극사실주의가 등장한다. 이는 보통 지나치는 부분을 작가의 눈을 통해 사실적으로 의미 있게 강조하는 미술이다. 이렇게 시대에 따라 예술의 의미와 역할이 달라지기에 E.H. 곰브리치는 “예술은 없다. 다만 미술가만 있을 뿐”이라고 말한다.
 
서양미술사, 에른스트 곰브리치 지음. 지금까지 출간된 미술에 관한 책 중 가장 유명한 책으로 전 세계에서 서양미술사 개론의 필독서로 자리잡고 있다. [중앙포토]

서양미술사, 에른스트 곰브리치 지음. 지금까지 출간된 미술에 관한 책 중 가장 유명한 책으로 전 세계에서 서양미술사 개론의 필독서로 자리잡고 있다. [중앙포토]

 
그렇다면 감동은 시대에 따라 달라질까? 고흐처럼 당대에는 감동을 못 주었지만, 시대를 앞서는 작가는 많았다. 인터넷이 발달한 시대에 고흐가 살았다면 고흐에 대한 평가는 어땠을까 궁금해진다. 고흐의 편지가 고흐의 작품을 이해하고 가치를 더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평론 글 보면 미술 안목 키우는 데 도움  
오늘날 고흐의 일기와 편지, 오리에의 평론 역할을 하는 게 있다. 전시회나 갤러리 홈페이지에서 ‘작가 노트’와 평론 글 등을 보면 미술을 보는 안목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작품의 가치는 당대에 인정을 못 받을 수 있고, 시간의 도전을 겪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안목이 생기면 그 시간을 단축하는 성공적인 컬렉터가 될 수도 있다.
 
내 주변 작가들은 마티스, 프랜시스 베이컨, 프랭크 스텔라, 샤갈, 데미안 허스트 등 다양한 작가에게서 감동한다. 색채와 형태를 다루는 면, 흥행을 따르지 않고 장르와 기법을 계속 개발해내는 예술 정신 등을 그 이유로 꼽는다.
 
하지만 고흐처럼 살고 싶은지 묻는다면 선뜻 대답하지 못할 것이다. 데미안 허스트처럼 현존하는 가장 비싼 작가가 되겠느냐 물으면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작가들은 공통으로 고흐보다는 가난하지 않기를 바란다. 또한 마티스처럼 늙어서까지 작품 활동을 하고 싶을 때 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나는 내 예술로 사람들을 어루만지고 싶다. 그들이 나를 마음이 깊고 따뜻한 사람이라고 말하길 바란다.” 고흐의 말이다. 대부분 작가의 마음 또한 이러할 것이다.
 
화랑들이 가장 활기차게 전시를 기획하는 5월이다. 전시장으로 가자. 그리고 작가들의 진실한 목소리를 들어보자. 보는 만큼 안목이 높아질 것이다.
 
송민 갤러리32 대표 gallery32@naver.com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