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日에 “못된 버릇 버리지 않으면 억년 가도 우리 땅 못밟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북한이 대화를 요청하는 일본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낮추지 않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아베 총리에 대해 “정세가 돌변하여 조선반도에 평화의 훈풍이 불자 이제는 ‘평화의 사도’로 둔갑해 평양길에 무임승차하겠다고 한다”며 “지금 일본은 조미(북미) 대화 결과까지 지켜보다가 말꼬리에 붙어 강을 건너려고 약삭빠르게 타진하고 있는데 제 꾀에 제가 넘어가지 않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명심할 것은 운명의 갈림길에서 지금처럼 ‘제재’니 ‘압박’이니 하는 진부한 곡조를 외우며 밉살스럽게 놀아대다가는 언제 가도 개밥의 도토리신세”라며 “가시돋힌 손을 누가 잡아주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신문은 또 “미국 상전에 청탁하고 주변 대국에 구걸하며 남조선 당국에 빌붙어서라도 평양 문턱을 넘어서 보려고 갖은 권모술수를 다 쓰고 있지만, 그 고약한 속통과 못된 버릇을 버리지 않는 한 억년 가도 우리의 신성한 땅을 밟아보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최근 정세변화 국면에서 일본의 위상에 대해 “누구도 일본을 청하지도 않으며 일본이 앉을 방석을 마련할 필요는 더욱 느끼지 않는다”면서 “동북아시아에 일본이라는 나라가 있는지 없는지 세상은 무심하다”고 비아냥댔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북일 대화와 관련,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핵·미사일의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북한과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한다는 일관된 방침 아래에 노력하겠다”고 말하는 등 북한에 다가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도 북한이 일본을 계속 비난하는 것은 대북제재에 적극적인 일본의 태도를 누그러뜨리는 한편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북일 회담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