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성태 폭행 가해자, “보수단체 풍선날리기 행사 가려다…”

5일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폭행한 김모씨(31)가 경찰에게 연행되고 있다. [사진 MBN 캡처]

5일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폭행한 김모씨(31)가 경찰에게 연행되고 있다. [사진 MBN 캡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있는 김모씨(31)가 "범행 당일 보수단체의 풍선날리기 행사가 열리는 경기도 파주시에 갔다가 여의도로 왔다"고 진술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6일 “김씨가 자필진술서를 통해 밝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보수단체의 풍선날리기 행사가 열리는 경기 파주시로 갔지만 행사가 끝나고 도착했다. 진술에 따르면 김씨는 이후 여의도로 이동해 김 원내대표를 폭행했다.
  
실제 이날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주차장에서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풍선 살포 행사가 있었다. 김씨가 이 행사에 직접 참석하려 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 구경을 목적으로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범행 당시 이동경로나 범행의 계획성·우발성에 대해 추가조사를 벌인 뒤 적용 혐의와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김씨는 전날 오후 2시30분쯤 여의도 국회 본관 계단에서 악수를 청하는 척 다가가 김 원내대표의 오른쪽 턱을 주먹으로 한 차례 때린 뒤 현장에서 붙잡혔다. 김씨는 국회 방호원에 의해 제지된 상태에서 ”자유한국당을 좋아했었다” “한반도를 잘 통일해 보자는 것을 높이 평가했는데 그걸 받아주고 국회에서 비준해 달라는 게 그렇게 어렵나” 등의 말을 쏟아냈다.
 
폭행 충격으로 쓰러졌던 김 원내대표는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5일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6일엔 드루킹 특검을 주장하는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