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가 단식에 참여하지 못하는 이유

지난 3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단식농성을 응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캡처 tv조선]

지난 3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단식농성을 응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캡처 tv조선]

홍준표(64)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김성태 당 원내대표(60)의 노숙·단식 투쟁을 응원하면서도 "나는 어릴 때 하도 굶어서 절대 단식은 못 해"라며 '단식불가' 방침을 내세워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홍 대표는 정부와 여당에 '드루킹 특검' 수용을 요청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을 시작한 김 원내대표를 방문해 위로했다. 차에서 내린 홍 대표가 김 원내대표를 보며 이같이 말하자 좌중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이어 김 원내대표의 옆에 나란히 앉아 단식 농성에 힘을 실었다.
홍 대표는 과거에도 '단식 불가' 방침을 밝힌 바 있다. 2005년 11월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운영위원회는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경선단을 구성하면서 당원의 비율을 대폭 높여 수정 의결했다. 당시 혁신안은 한나라당 혁신위원장이었던 홍준표 전 의원이 직접 마련했다. 수정안에 반발한 원희룡 의원이 홍 전 의원을 향해 "원안을 관철해야 한다. (단식 중인) 강기갑 의원 옆에 가서 돗자리라도 깔라"고 촉구하자 홍 전 의원은 "나는 어렸을 때 하도 굶어서 죽어도 안 굶는다"며 단박에 거절했다.  
 
경남 창녕군 남지읍에서 태어난 홍 대표는 수돗물로 배를 채울 정도로 어려운 유년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그는 지난해 대선에서도 스스로 “무지렁이의 아들” "경비원의 아들"이라며 '서민 후보'임을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