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벽에 일하다 상습 ‘만취 운전자’ 때문에 숨진 환경미화원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환경미화원을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가 징역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4단독 이용관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사건은 지난해 12월 5일 오전 2시 55분쯤 대구 북구 대현동에서 발생했다. 혈중알코올농도 0.158% 만취 상태로 쏘나타 승용차를 몰고 가던 A씨는 정차 중이던 청소 트럭을 들이받았다.

 
당시 환경미화원 박모(63)씨는 트럭 적재함에 있다가 봉변을 당했다. 박씨는 양쪽 다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이틀 뒤 숨졌다.
 
A씨는 동종 범죄로 한 차례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판사는 형량을 선고하면서 “과거 전력, 범행을 자백하고 유족 측과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종합해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