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회담 장소·날짜 정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시간이 모두 정해졌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다. 하지만 여전히 장소와 시간을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감세 관련 행사에서 "(북미정상회담의)시간과 장소 결정을 모두 마쳤다. 우리는 날짜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회담의 결과에 대해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에도 취재진에 "우리는 지금 날짜와 장소를 갖고 있다"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 지도부와 끊임없는 접촉에 있다. 실제로 시간과 장소를 결정했으며, 모두 합의가 됐다"며 "이내 발표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달 28일 "(북미정상회담은) 3∼4주 안에 열릴 것"이라고 언급해 처음 제시된 '5월∼6월 초'에서 '5월 이내'로 앞당겨질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북미정상회담 논의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는 한미정상회담은 이달 22일로 확정됐다.
 
한때 판문점이 정상회담 장소로 거론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일(비핵화 협상)이 잘 풀리면 제3국이 아닌 판문점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엄청난 기념행사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막판에 판문점도 후보지로 고려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반면 정치적 위험 부담, 미국의 외교력 약화 등을 들어 현실화되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당초 미국 측이 희망했던 싱가포르가 최종 낙점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온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