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난방열사' 김부선, 이웃 주민과 상호폭행…벌금 300만원 확정

27일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배우 김부선 씨가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들어 보이며 답변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27일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배우 김부선 씨가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들어 보이며 답변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아파트 난방비 비리 의혹을 폭로해 일부 주민과 갈등을 빚다 이웃과 서로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김부선(57·여)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상해와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김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2015년 자신이 살던 서울 성동구 옥수동 A 아파트의 난방비 착복 등의 문제를 제기한 김씨는 그해 11월 열린 아파트 개별난방전환공사 관련 주민설명회에서 자신과 반대 주장을 하는 이모(64·여)씨의 어깨를 수차례 밀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같은 자리에서 또 다른 주민 윤모(55·여)씨와 다투다 얼굴을 수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사건 당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김씨와 윤씨가 서로 폭행해 다치게 한 사실을 확인하고 쌍방 상해 혐의로 기소했다.
 
법원은 2015년 4월 김씨와윤씨에게 각각 벌금 300만원과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지만, 둘 다 이에 불복했다. 1·2심은 이들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각각 벌금 300만원과 1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도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보면서 벌금형이 최종 확정됐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