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와미 시바수브라마니안 아마존웹서비스 AI 총괄 부사장] “누구나 머신러닝 쉽게 활용하도록 서비스”

20년 동안 쌓은 노하우가 최대 강점...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다양한 고객군
 
사진 : 전민규 기자

사진 : 전민규 기자

아마존은 미국 e 커머스 비즈니스의 최강자다. 고급 회원인 아마존 프라임 회원만 1억 명을 보유했다. 지난해 아마존이 프라임 서비스로 세계에서 판매한 물품만 50억개에 달한다.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특히 클라우드 서버와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분야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아마존웹서비스(AWS)에서 AI 사업을 총괄하는 스와미 시바수브라마니안 부사장은 “아마존 AI의 강점은 20년 간 머신러닝 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라며 “경험을 압축할 수 있는 알고리즘은 없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20년 전 공급망 최적화를 시작으로 머신러닝을 시작했다. 이후 예측 분야, 추천 엔진 그리고 알렉사(Alexa) 같은 제품에 머신러닝을 도입했다. 아마존 프라임 에어(Amazon Prime Air) 같은 드론 배송서비스에도 머신러닝을 활용하고 있다. 그는 “AWS의 목표는 머신러닝과 관련해서 지금까지 내부적으로 확보한 역량을 개발자와 데이터사이언티스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시바수브라마니안 부사장은 2006년 아마존에 입사해 2008년부터 AWS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을 맡았다. 클라우드 컴퓨팅 수석 연구원, 데이터 부문 총괄 책임을 거쳐 2017년 AWS 부사장에 올랐다. 4월 18~19일 열린 ‘AWS Summit Seoul 2018’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다. 이번 방한 기간 동안 그는 다양한 한국 고객사를 만나 협력 강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경험 압축할 알고리즘은 없다” 
아마존 AI의 강점에 대해 그는 “현실에 기반한 분석과 확장성”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유명한 구글 알파고와 비교해 보자. 알파고는 특정 분야의 전문가다. 바둑을 학습해서 이세돌을 이겼다. 아마존은 소비자에 대한 방대한 데이터가 있다. 이를 기반으로 어떤 제품을 생산해 소비할지 AI를 교육할 수 있다. 소비 패턴을 공식으로 만들어 머신러닝에 활용한 덕에 어떤 제품을 판매해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아이템을 추천한다. 아마존이 머신러닝을 현실에서 구축해온 가장 경험 많은 기업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다. 시바수브라마니안 부사장은 “실제 사례 관련해서는 이러한 기술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회사”라며 “실제 기업이 고민하는 현실적인 문제는 ‘어떻게 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혁신적인 기술을 제공할 수 있을까?’인데 우리는 여기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며 성장해왔다”고 자신했다.
 
AWS의 머신러닝 접근 방식은 고객 중심이다. 고객의 의견을 경청하며 어떤 분야에서 도움을 요청하고 있는지, 어떤 요구가 있는지 이해를 하며 기술을 개발한다. 현재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들과 엔지니어들, 특히 엔지니어 같은 경우 아마존 세이지메이커 서비스를 이용해서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안면 인식, 음성 분석(speech analytics), 자동 번역 등 관련된 여러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WS의 목표는 머신러닝을 민주화해서 모든 개발자과 데이터 분석가들이 머신러닝을 활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AI 민주화는 머신러닝에 대한 관심과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AI를 구축할 수 있게 한다는 개념이다. 그는 “AI 사용 진입 장벽을 낮추는 가장 좋은 방법은 쉽고 간편한 사용에 달렸다”며 “컴퓨터를 모르는 사람이 무리없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사용자가 머신러닝에 대한 지식이나 서버 시설, 심지어 프로그래밍을 할 줄 몰라도 머신러닝 기능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지론이다.
 
AI와 머신러닝 모델 구축은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분야다. 일부 대기업들만 활용할 수 있었다. AWS는 올해 AI 민주화를 앞당길 수 있는 서비스 5개를 출시했다. 그는 “지난해 말 AWS가 선보인 머신러닝 모델 개발 도구 세이지메이커는 불필요한 공정을 단순화해 간편하게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하도록 돕는 서비스”라며 “스타트업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영상인식 기술이 적용된 카메라 ‘딥렌즈’는 별도의 기술 개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영상 인식 제품이다. 이를 통해 얼굴로 사람을 구별하는 인식 서비스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
 
기존 일 변환하고 혁신하는 데 도움 
AWS AI의 고객군은 삼성전자·LG전자·신한은행 같은 대기업부터 막 회사를 차린 스타트업까지 다양하다. AWS의 가장 큰 한국 고객은 삼성전자다. 하지만 스타트업과 같은 조건으로 계약하고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든 고객을 동등하게 대하는 것이 아마존 기업 철학이라서다. 그는 삼성 관계자도 만났지만, 스타트업 CEO들과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기자에게 특별히 강조한 기업도 스타트업이었다. 그는 AWS가 주최한 스타트업 행사인 ‘AWS AI 스타트업 챌린지’ 우승팀 ‘뷰노’를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뷰노는 골연령 애널리틱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엑스레이를 보며 딥러닝 기술에 기반해 골연령(bone age), 뼈의 나이를 분석해주는 기업이다. 현재 식약처로부터 국내 최초의 AI기반 의료기기 인허가를 앞두고 있다. 시바수브라마니안 부사장은 “뷰노는 스타트업이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한 사례”라며 “한국에서 뛰어난 AI 스타트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AI 기술 발달을 불편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도 있다.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줄어들 것이란 불안 때문이다. 그는 이점에 대해 대단히 낙관적인 관점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100년 전 인류의 일자리 90%가 농업이었지만 지금은 10%에 불과하다”며 “새로운 기술이 도입이 되었을 때 이를 통해 기존의 일을 변환하고 혁신할 수 있는 역량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인간은 반복적이고 노동집약적인 일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머신러닝, AI와 같은 기술이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그는 “사람들은 관심이 있는 분야, 특히 새롭고 혁신적인 아이디어에 집중하고, AI는 이런 점을 극대화 시켜주는 능력이 있다”며 “AI를 통해서 삶의 질이 개선이 될 것이라고 보기에 나는 그날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용탁 기자 ytc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