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북한 “홍준표는 왜 안 불렀나” 정상회담 만찬 불만 표시

4·27 남북 정상회담 만찬 때 정부가 보수 야당 인사들을 초대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북측이 불만을 표시했다고 남북관계 사정에 밝은 여권 핵심 관계자가 3일 전했다.
 

여권 관계자가 전한 북한 뒷얘기
김정은, 홍 대표 공격적 질문 대비
허허 웃음 시나리오까지 준비

“보수도 협조하게 끌어들였어야”
여당 내서도 “야당 패싱 옥에 티”

익명을 요청한 이 관계자에 따르면 북측은 “정상회담 만찬장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같은 보수 정당 사람을 왜 부르지 않았느냐”며 남측에 문제제기를 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상회담 후 북한 소식통으로부터 전해들은 얘기”라며 “북측은 당시 홍 대표가 만찬장에 참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공격적인 질문을 하거나 다소 거친 언사를 늘어놓더라도 김 위원장이 ‘허허’ 웃으면서 넘긴다는 시나리오까지 계산에 넣어두고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은 만약 홍 대표가 김 위원장을 불편하게 하는 상황이 벌어지면 홍 대표가 소인배가 되고 반대로 김정은은 통 큰 인물로 보이는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치밀하게 준비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거꾸로 홍 대표가 북측 인사들에게 덕담을 했다면 나중에 회담 결과에 대해 딴지를 걸 수 없다는 것도 계산에 넣었단 것이다.
 
관련기사
 
이 관계자는 “북측은 ‘문재인 정부가 압도적인 지지율을 갖고 있고 야당은 지리멸렬한데, 그 사람들(보수 야당)을 끌어들여 협조하게 만들어야지 그 정도 능력이 없느냐’는 아쉬움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북한은 한국의 문재인 정권이나 미국의 트럼프 정권이 결국 몇 년 뒤에는 바뀌기 때문에 야당이나 차세대 주자들과도 두루 사귀어 놓고 미래에 대비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특히 남한 내 보수진영조차 북한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 놔야 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북측이 회담 당일 만찬장 현장에서 홍 대표 불참에 대해 불만을 표출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만찬장에 정치권 인사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만 초대하고 야당 지도부에게는 참석 의사도 묻지 않았다는 ‘야당 패싱’을 놓고는 여권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초 남북 정상회담 전날까지만 해도 만찬 명단에 들어 있지 않았던 추 대표와 우 원내대표는 회담 당일 아침 청와대를 나서는 문 대통령을 환송하면서 만찬 행사에 불러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 내부에선 반대가 있었지만 문 대통령 지시로 나중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여당 대표를 불렀다면 당연히 야당 대표에게도 참석을 요청했어야 했다. 대통령 참석 행사에 이런 경우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도 “차라리 입법부를 대표해 정세균 국회의장만 불렀다면 뒷말이 안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에게 “(정상회담 만찬 때) 평양냉면 맛있었나. 냉면 국물이라도 가져오지 그랬느냐”며 ‘야당 패싱’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