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변호인단 줄리아니 “北억류 미국인 '오늘' 풀려날 것”

역대 뉴욕시장, 루돌프 줄리아니. [자료제공=NYC]

역대 뉴욕시장, 루돌프 줄리아니. [자료제공=NYC]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법무팀에 합류한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북한에 장기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오늘 풀려날 것"이라고 3일(현지시간) 언급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날 폭스뉴스 '폭스 앤 프렌즈'에 출연해 "우리는 김정은을 충분히 이해시켜 3명의 억류된 미국인이 오늘 풀려나도록 했다"며 그 시점을 '오늘'이라고 적시했다. 그러나 더 이상의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줄리아니 전 시장의 발언에 로이터통신은 "줄리아니 전 시장이 석방과 관련된 협상 진행 상황을 직접 알 위치에 있는지 분명하진 않다"며 "백악관에 이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으나 답을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트위터를 통해 "지난 정부가 북한 노동교화소로부터 3명의 인질을 석방하라고 오랫동안 요청해왔으나 소용없었다"며 "채널 고정! (Stay tuned!)"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억류자 석방을 둘러싼 물밑협상이 타결됐음을 시사했다.
 
북한에는 현재 김동철·김상덕·김학송 등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억류돼 있다. 미정부는 이들의 석방 문제를 이번 정상회담 의제로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북 억류 미국인 3명이 최근 노동교화소에서 풀려나 평양의 모 호텔로 거처를 옮겼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온 것이어서 더욱 시선을 끌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