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꿈을 절대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백상’ 최희서의 당부

제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박열'로 영화부문 여자신인연기상을 받은 최희서 [일간스포츠]

제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박열'로 영화부문 여자신인연기상을 받은 최희서 [일간스포츠]

영화 '박열'에서 가네코 후미코 역을 맡은 배우 최희서가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 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최희서는 "박열은 저에게 축복같은 작품"이라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최희서는 수상 소감에서 자신이 영화 '박열'에 출연하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2009년 영화 '킹콩을 들다'라는 작품으로 데뷔했다고 밝힌 최희서는 "9년 동안 보이지 않지만 열심히 연기를 해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당시 연극 준비를 하기 위해 지하철에서 대본을 읽다가 영화 '동주'의 각본가이자 제작자 신효식 감독님이 저를 보시고 특이하다고 생각하셔서 명함을 주신 게 인연이 되어 동주에 출연하게 됐다. 그게 인연이 돼 '박열'이라는 작품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가끔 제가 그날 대본을 안보고 그냥 지하철을 타고 있었으면 아마도 '동주'도 못하고, '박열'에게도 캐스팅 되지 못했을 것이다. 그 생각을 하면 정말 아찔하다"라며 "이 신인상을 보이지 않는 곳에서 꿈을 향해 열심히 노력하는 분들을 위해 드리고 싶다. 절대절대 포기하지 마세요"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영화 부문 신인상 후보에는 최희서를 포함해 ‘용순’의 이수경, ‘리틀 포레스트’의 진기수, ‘꾼’의 나나, ‘꿈의 제인’의 이주영이 이름을 올렸다.
 
영화 박열에서 주인공 박열의 일본인 연인으로 출연한 최희서는 유창한 일본어 실력으로 눈길을 끈 바 있다.  
 
최희서는 외국에서 살다온 경험을 비롯해  한국어·일본어·영어·중국어·이탈리어 등 5개국어를 구사하는 등 남다른 스펙의 소유자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