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원식 “드루킹 특검 수용한 사실 없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3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원내 상황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내표의 단식 방침에 대해 "특검 수용 요구 단식은 국회 정상화 포기 선언"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3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원내 상황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내표의 단식 방침에 대해 "특검 수용 요구 단식은 국회 정상화 포기 선언"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자신이 조건부 수용안을 제시했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저는 특검을 수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특검을 수용했다거나 특검 수용을 토대로 추경이나 민생법안 처리를 ‘거래’했다는 언론 기사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우 원내대표와의 회동 내용을 전하면서 “민주당이 남북정상회담 선언문의 비준동의안 처리를 전제로 특검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한국당은 특검을 받아들이면 추경, 민생법안 처리 등 국회에 산적한 현안에 대해 협조할 수 있다고 이야기해 왔고, 우리 민주당은 특검 요구에 대해 절차적으로나 내용으로나 동의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정상화를 위해 내부 논의를 진척해 보겠다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검은 우리당 내부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의견이 대다수이기에 제가 원내대표라 할지라도 일방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비공개 회동 내용에 대해 일방적으로 알린 것도, 사실관계가 다른 내용을 언론에 전달한 것도 매우 유감스럽다”고 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가) 일방적 요구를 관철하기 위하여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다고 한다”며 “국회를 극단적인 정쟁으로 몰고 가는 것이 바람직한가. 일방적 단식투쟁 선언이 협상 파트너에 대한 예의인가”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