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안철수 내게 의원 불출마 권고했지만 거절"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자신에게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직 제의와 동시에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 당협위원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오후 JTBC 뉴스현장에서 보도된 내용에 관해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는 요청이 많아 정확하게 밝힌다”면서 이같이 썼다.  
 
이어 그는 안 후보의 권고에 “일언지하에 두 가지 제안 모두 거절하였으며 출마의지는 확고하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는 “2018년 4월 23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5명의 공천관리위원이 저의 공천에 대해 반대표를 일제히 던져서 제 공천이 보류된 바로 직후인 4월 24일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요청으로 노원구청 인근 모 카페에서 독대했다”며 정황도 밝혔다.  
 
특히 공천이 미뤄지는 데 반발해온 이 당협위원장 측은 안 후보가 사실상 경선에 직접 개입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